default_setNet1_2

천안지역, 행복콜택시 종사자들 외면

기사승인 2019.12.13  11:30:09

공유
default_news_ad1
   
 

천안시가 연간 14억여원의 예산을 들여 운영하고 있는 영업용 택시 콜 제도인 ‘행복콜택시’의 8%정도는 한 달 콜 접수건수가 ‘0’건인 것으로 나타나 운영 이유가 퇴색하고 있다.

이는 2019년 천안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에서 김선태 건설교통위원장이 대중교통과를 상대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드러났다.

김 위원장에 따르면 올해 행복콜 운영비로 8억9000만원과 장비비로 5억8600만원 등 14억7600만원을 지원하고 있다.

그는 “천안시 ‘행복콜택시’2023대 중 약 8%인 150여 대의 영업용 택시는 한 달 콜 접수건수가 ‘0’로 집계됐고, 지난 10월의 경우 하루에 평균 1콜도 받지 않는 택시(한 달 30콜 미만)도 37%인 746대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또 “하루에 평균 3콜도 받지 않는 택시(한 달 90콜 미만)가 무려 83%인 1696대로 알려져 시민들이 행복콜센터에 전화를 해도 배차가 원활하게 되지 못하고 있다”며 “상당수의 택시는 콜장비를 아예 끄고 운행을 하는 것도 목격되고 있다”고 질타했다.

지난 2015년 행복콜센터의 접수콜은 256만 3820건에 성공콜은 96.3%를 보였고, 2016년은 259만 944건의 70.6%, 2017년 261만 9726건의 52.9%, 2018년 214만콜에 49.9%로 해마다 감소추세를 보여 행복콜의 예산지원에 의미가 없다는 불만의 소리가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행복콜을 운전자들이 기피하는 이유는 행복콜의 경우 탑승지만 알 수 있는 반면 카카오택시 프로그램은 목적지를 알 수 있어 종사자들이 이 프로그램을 선호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시는 강제로 행복콜센터의 접수콜을 받도록 하는 방안과 적게 받을 경우 빅데이터를 활용해 행복콜을 적게 받는 종사자에게 카드 수수료 지원 중단과 콜 장비를 회수하는 방안도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규운 대중교통과장은 “앱방식과 음성콜을 혼용하고, 효율적인 배차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큰 틀의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조금만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현재 천안시 행복콜센터는 동남구 버들로에 위치하고 있고 행복콜에 가입한 택시는 개인택시 1271대, 법인 752대 등 2023대이며 전체 운행대수의 93%에 해당된다.

 

정문교 기자 moongyo6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