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산시, 치사율 높은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수칙 강조

기사승인 2024.04.25  08:21:59

공유
default_news_ad1

- 11월까지 비브리오패혈증 유행예측조사 추진

   
 

서산시가 11월까지 비브리오패혈증 유행예측조사를 추진한다고 25일 밝히며 패혈증 예방수칙을 강조했다.

지난 4월 9일 충남 해수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발견됐으며 이는 지난해 대비 약 한 달 정도 이른 시기에 검출된 것이다.

이에 시는 대산읍, 부석면, 팔봉면 일원의 해수, 갯벌, 조개류를 채취해 비브리오패혈증 유행예측조사를 실시하며 패혈증균 검출 시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추진한다.

또한 비브리오패혈증 유행예측조사와 예방홍보 활동을 병행하며 감염병의 유행을 예측하고 균 검출 시 신속한 차단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비브리오 불니피쿠스균에 의해 발병하는 3급 감염병으로 매년 5~6월에 발생하기 시작해 8~9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특히 치사율이 50~60%에 이르는 감염병으로 환자 발생 가능성을 예측해 발병을 조기에 발견하고 예방을 위한 관리가 특히 중요하다.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어패류 5도 이하 보관 및 조리 시 85도 이상 가열 후 섭취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 바닷물 접촉 금지 등을 준수해야 한다.

만성 간질환자, 알코올 중독자, 면역저하자와 당뇨병을 앓고 있는 환자 등 고위험군은 패혈증 발병 시 특히 위험하므로 어패류 생식을 삼가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은숙 서산시 감염병관리과장은 “비브리오패혈증의 지역사회 전파를 사전에 차단하고 예방 수칙을 알리는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건강한 시민의 생활을 보호하겠다”며 “의심환자 발견하는 즉시 가까운 보건 기관에 신고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권환철 기자 khc-2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