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최민호 시장, 첫 지시는 ‘저소득 원주민 지원’

기사승인 2022.07.01  10:32:34

공유
default_news_ad1

- 도로안전시설 개편, 전면공지 활용 등 상가 활성화 주문

   
 

최민호 세종시장은 1일 취임 첫날 첫 업무지시로 ‘저소득 원주민 지원방안’과 ‘상가활성화 방안’ 검토를 주문했다.

첫 번째 지시인 저소득 원주민 지원방안은 도램마을 7·8단지 임대공동주택 임대료와 관련한 제도개선과 합리적인 지원방안 검토하라는 게 골자다.

도램마을 7·8단지는 세종시 건설 당시 예정지역에서 임대 또는 소규모 주택에 거주하던 ‘원주민’에게 임대료 걱정 없이 여생을 보낼 수 있도록 건설한 영구임대아파트다.

하지만, 국토교통부 고시에 따라 생계, 의료급여 수급자 등에 해당하지 않은 임차인은 재계약 시마다 임대료가 20∼100% 할증되면서 저소득 입주민들의 주거비 부담이 점차 커지고 있던 실정이었다.

이에 최 시장은 세종시 건설을 위해 삶의 터전을 기꺼이 내어 준 원주민들의 애환과 아픔을 감안해 시 차원의 지원방안 검토를 주문했다.

두 번째는 신도시 지역의 상가 공실 등 해결을 위한 상가활성화 지원방안을 마련토록 지시했다.

구체적인 지시사항은 상가공실 해결 등 상권활성화를 촉진하기 위한 도로안전시설의 합리적 개편 전면공지 활용 개선 확대 포켓주차장 조성 검토 등이다.

먼저 도로안전시설 합리적 개편은 과도하게 설치된 길말뚝, 차단장애물 등 도로안전시설을 교통안전에 지장을 초래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합리적으로 배치하고 시설을 정비하는 것이다.

상가 앞 여유부지 활용 개선은 차도와 건축물 사이 사유지 여유공간에 마루, 테라스, 탁자 등 시설물을 설치해 활용이 가능하도록 개선하는 것으로 현재 고운동 상가지역에 시범운영 중인 사업을 확대하는 것이다.

최민호 시장은 “새롭게 출발한 시정4기 세종시정이 시민의 아픔에 능동적으로 응답하는 ‘시민을 위한 시정’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병근 기자 abcd3337@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