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천안, 코로나19로 재난기금 바닥 ‘폭우피해 어쩌나’

기사승인 2020.08.05  10:59:56

공유
default_news_ad1

- 특별재난지역 지정 급선무…현재 피해액 140억원대-지정요건 105억원 넘어

   
 

천안시는 지난 2월 대구시 다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건수가 많아 재난관리기금의 상당액을 소진했다.

이에 지난 3일부터 내린 폭우로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올해 사용할 수 있는 기금 잔액이 20억원에 불과해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시급한 상황에 처했다.

지난 3일 현재 천안지역 폭우 피해액은 140억원으로 시는 추산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올해 사용할 수 있는 가용 재난관리기금은 53억원 규모로 코로나 19로 마스크 구입 11억8900만원, 손세정제 2억9400만원, 소독약품 4억8300만원, 용역비 4억9300만원, 열화상카메라 3억7700만원, 선별진료소 운영 등에 이미 32억원을 사용했다.

자연재해 복구에 사용해야 할 재난관리기금이 코로나19 대처에 대부분 투입되면서 시는 태풍이나 폭우가 오지 않길 기원했지만 지난 3일 시간 당 최고 80㎜를 넘어서는 상황이 발생해 피해가 시간이 흐를수록 눈덩이 같이 커지고 있다.

지난 3일 현재 천안천 등 5개 하천 범람, 주택침수 171건, 상가침수 14건, 7개 지역 239명 이재민 발생, 도로유실 60건, 농경지 580ha(농가 2118개소) 침수, 축산물시설 7곳, 차량침수 14대, 제방붕괴 6곳 피해 등 약 140억원 이상의 피해액이 집계되고 있다.

특히 4호 태풍 ‘하구핏’이 북상하면서 물 폭탄이 중부권에 예상돼 피해액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여 시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시는 지난 4일 3억원의 예비비를 긴급 편성해 읍·면지역에 각각 500만원씩 1억2000만원을 장비대 등을 긴급지원하고 양 구청에 각각 3000만원씩 배정해 당장 급한 피해지역 복구에 나서고 있다.

시는 6일 정부가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지역의 피해상황을 국가재난관리시스템(NDMS)에 등록하는 등 지정에 발 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재난지역으로 지정되면 피해액의 50∼80%를 국비로 지원 받게 돼 피해복구에 큰 힘이 된다.

시 관계자는 “지방재정이 열악해 예비비도 충분치 못한 상황에다 코로나19라는 미증유의 상황에 재난기금의 대부분을 사용한 상황에서 폭우피해가 겹쳐 복구비용 마련이 심각해졌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이미 재난지역 지정요건인 피해액 105억원을 넘어서 지정이 시급하고, 비가 10일까지 계속된다는 기상청 예보에 긴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문교 기자 moongyo6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