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천안 박상돈 시장 ‘임기 중 2조4642억원 필요’

기사승인 2020.07.06  11:07:31

공유
default_news_ad1

- 전임 시장 계속사업이 60%…연간 소요 시비 2630억원 마련에 자신감

   
          박상돈 천안시장

지난 4월 취임한 박상돈 천안시장이 내건 공약을 실천하는데 4조3381억원이 소요되고 이 중 임기 내 2조 4642억원이 사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로운 천안 행복한 시민’이라는 비전으로 시정을 책임지게 된 박 시장은 임기 내 100개의 공약을 실천하기로 했으며, 선거 당시 내건 6개 공약은 미 반영하기로 했다.

박 시장이 실천해야 할 공약사업 중 60%는 전임 구본영 시장의 사업으로 계속성을 띠고 있으며, 실제 40%만이 신규 공약사업으로 분류됐다.

100개 공약 중 82개는 천안시가 사업주체이며, 국가사업은 8개, 민간사업 7개, 충남도 사업 3개로 나타났다.

75%는 임기 내 완료할 사업이며, 5년 이상 14%, 2∼5년 소요되는 사업은 11%다.

전체 소요예산 4조 3381억원 가운데 국비가 1조3887억원, 민간 1조8176억원, 시비 7065억원, 도비 1307억원, 기타 2946억원으로 국비 확보가 공약실천과 지역발전의 마중물로 작용해 향후 국비확보에 시장과 부서장들이 사활을 걸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박 시장은 임기 내 필요한 공약을 실천하는데 필요한 연간 시비 2630억원 확보에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다.

올해 일반회계 기준으로 볼 때 가용재원은 1365억원이며, 지방세 200억원과 세외수입 50억원, 순세계잉여금 등 200억원, 국·도비확보 등 250억원 등을 확보하면 700억원을 추가할 수 있다.

특히 세출 구조조정으로 350억원, 현안사업 연계추진 177억원, 경상경비 절감으로 38억원 등 565억원을 확보하면 연간 2630억원을 확보해 공약사업 추진에 문제가 없다.

선거기간 중 내건 공약사항 중 △도솔광장 내 대기업연구센터 유치 △동남권 복지회관 건립 △불당동 과밀학급 해소 △차암지역 초·중학교 신설 △숲속 환경유치원 조성 △신방동 공공하수처리시설 지원법 제정협조 등은 적정성과 권한, 제도 등의 사유로 반영하지 않기로 했다.

박 시장은 “선거 당시 선관위 게시 21건, 선거공보 88건, 기타 8건 등 117건의 공약을 제시했고, 취임 후 부서별 의견조율을 거쳐 86건은 유지하고, 11건은 병합, 2건은 변경, 1건은 추가해 100개로 조정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공약추진은 예산확보가 관건으로 국·도비확보에 힘을 쏟고, 일몰사업정리와 투자 우선순위 조정, 행사성 사업 지양, 경상경비 절감으로 가용재원을 최대한 확보해 시민과의 약속을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정문교 기자 moongyo6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