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단국대병원, 급성기뇌졸증 1등급 병원 선정

기사승인 2020.06.25  10:00:00

공유
default_news_ad1
   
 

25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제8차 급성기뇌졸증 적정성 평가에서 단국대병원이 최우수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

이번 평가는 2018년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간 응급실을 통해 입원한 급성기뇌졸중 환자를 진료한 종합병원급 이상 총 248개소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시행됐으며, 단국대병원은 100점으로 전체평균(92.45)보다 월등히 높은 점수를 받았다.

단국대병원은 구조지표인 전문인력 구성(신경과, 신경외과, 재활의학과 전문의 모두 상근기관)을 포함해 ▲뇌영상검사 실시율, ▲조기재활 평가율, ▲연하장애선별검사 실시율, ▲정맥내 혈전용해제 투여율, ▲항혈전제 퇴원처방률 ▲항응고제 퇴원처방률 등 총 7개의 과정지표 전체 영역에서 만점을 받았다.

또 환자 입원일수도 전체 평균보다 짧아 비용적인 부분에서도 우수함을 입증받았다.

한편 뇌졸중은 뇌혈관이 터지거나(뇌출혈) 막히면서(뇌경색) 뇌로 가는 혈류공급이 중단되어 뇌세포가 죽는 질환으로, 뇌졸중 발생 3시간 이내에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심각한 후유증을 남긴다.

송영목 단국대병원 신경과 교수는 “갑자기 어지럽거나 한쪽 팔다리의 힘이 빠지고 감각이 둔해지면서 발음이 어눌해지거나 두통, 어지러움증 등 뇌졸중 의심 증상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빠른 시간 내 병원으로 가야한다”고 말했다.

김재일 단국대병원장은 “이번 결과를 통해 단국대병원이 뇌졸중을 비롯한 중증 응급질환을 전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의료진과 진료시스템을 갖춘 것이 입증됐다”며 “앞으로도 중부지역의 대표병원으로서 지역주민들의 건강을 책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문교 기자 moongyo6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