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9세 의붓아들 여행용가방에 가둔 계모 '덜미'

기사승인 2020.06.02  11:22:35

공유
default_news_ad1
   
 

천안에서 9세 의붓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가둬 의식을 잃게 한 계모가 처벌받을 전망이다.

2일 충남경찰 등에 따르면 의붓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가둔 계모 A씨(43)를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아동학대처벌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 7시 25분께 천안 백석동의 한 아파트에서 아들 B군(9)이 여행용 가방 안에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고 직접 신고했다.

B군은 심정지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나 현재 의식불명상태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아들이 거짓말을 해 가방에 들어가게 했다"고 진술했다.

신고 당시 아파트에는 A씨와 친자녀 2명, B군 등 4명이 있었고, B군의 친부는 일 때문에 다른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북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아동학대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을 방침이다.

 

 

정문교 기자 moongyo6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