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맹정호 서산시장, 현장 행정 박차

기사승인 2020.06.02  09:21:55

공유
default_news_ad1

-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현장, 시설채소 무인방제 시스템 시범 사업 현장 점검

   
▲ 맹정호 서산시장, 현장 행정 박차!
맹정호 서산시장의 현장행정 행보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

맹 시장은 지난 1일 대산 대죽리 대죽산업단지를 방문해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현장을 점검했다.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사업은 서산시에서 충청남도와 산림청에 지속적으로 건의해 국도비 36억원을 포함 총 60억원을 확보해 추진 중인 사업으로 잎사귀 면적이 넓으며 표면이 거칠고 녹음이 지속되는 나무를 대죽일반산업단지와 서산오토밸리산업단지 주변 녹지지역 6ha에 띠 형태로 조성하게 된다.

대죽산업단지 일원에는 총 22억원이 투입돼 소나무외 28종 20,476본을 심어 6월말 조성이 완료될 예정이며 서산오토밸리산업단지는 총 28억원을 투입해 올해 말까지 조성을 완료하고 사업 잔액을 활용해 기타 산업단지에도 추가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맹정호 시장은 “미세먼지 차단 효과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휴식공간이 될 수 있도록 미세먼지 저감에 효과적인 수종 위주로 조성하고 있다”며 “미세먼지와 대기질 오염을 저감시켜 시민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어 맹 시장은 성연면 고남리 시설채소 무인방제 시스템 시범사업 현장도 방문해 시범 사업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시설채소 무인방제 시스템 시범사업은 시설재배 농약 살포작업을 자동화해 농약 살포 시 농민들의 농약 중독 우려를 해소하고 노동력 절감 및 방제효과를 증대시키기 위해 3개 농가에서 추진 중이며 하반기 3개소에 추가로 설치될 예정이다.

이향준 서산시딸기연구회장은 “농약 사용량도 줄고 살포된 약제가 잎 전체에 골고루 달라붙어 방제 효과는 더욱 높아진 것 같다”며 “특히 노동력도 아낄 수 있고 농약에 노출될 일도 적어 안전하게 재배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맹 시장은 “시설채소 무인방제 시스템 시범사업을 통해 고품질의 농산물을 더 쉽고 안전한 방법으로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시범사업 후 참여농가들의 의견을 들어 개선할 점은 개선해 더욱 확대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권환철 기자 khc-2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