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홍성군, 사망률 1위 암 잡고 건강도시로 도약

기사승인 2020.06.01  09:11:55

공유
default_news_ad1
   
▲ 홍성군 보건소

홍성군이 군민 사망률 1위인 암 건강수검율 제고를 건강도시 구현을 위한 중요한 척도로 판단하고 조기 발견을 위해 다양한 암 관리사업을 전개해 나갈 계획 이라고 1일 밝혔다.

2016년 기준 암통계를 살펴보면 홍성군의 신규 암발생은 총 581건으로 대장암이92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폐암이 85건, 위암이 84건으로 뒤를 이었다.

연령 표준화 발생률을 살펴보면 인구 10만명당 위암이 40.6명, 대장암이 38.6명, 폐암이 32.1명 순으로 나타났으며 전년 대비한 증가폭은 유방암이 가장 많은 6.7명, 폐암 4.3명, 간암 1.1명 순으로 분석됐다.

조기발견을 위한 국가 암검진 수검율은 2019년 대상자 50,429명 대비 24,078명이수검을 받아 47.75%를 기록, 충남 평균 수검율인 43.03%와 전국 수검율 45.6%를 상회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군은 우선 올해 신규사업으로 암 예방 가능 위험요인 집중관리를 통한 암 발생율 감소를 위해 생활 준칙 교육을 직장인과 암 생존자를 중심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암을 예방하는 10가지 생활 준칙 교육과 개인별 건강관리 상담이 주요 프로그램으로제시될 계획이며 만 20세 이상 만 69세 이하 군민 24,000여명이 사업의 수혜를 받게 될 전망이다.

군은 구체적인 목표치로 성인남성흡연율은 금년도 29%까지 낮출 계획이며 성인 고위험 음주율은 남자 19%, 여자 5.1%, 유산소 신체활동 실천율은 62.8%, 건강식생활실천율은 48.6%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건강식생활 실천율은 48.6%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 또한 군은 홍성군 암 발생률 1위 암종인 대장암 예방을 위해 대장사랑 황금 우체통 사업을 전개한다.

보건기관, 관내 대장암검진기관 등에 채변통, 문진표등을 비치된 황금우체통을 설치해 분변잠혈반응검사 후 이상 소견자를 발굴해 대장내시경을 진행한다.

군은 의료급여수급권자 및 건강보험 하위 50%인 주민을 대상으로 암 검진사업을 전개한다.

암 종별 대상자는 위암 만 40세 이상 짝수년생 남녀 유방암 만 40세 이상 짝수년생 여성 간암 만 40세 이상 남녀 중 간암발생고위험군 자궁경부암 만 20세 이상 짝수년생 여성 대장암 만 50세 이상 남녀 폐암 만 54세 이상 남녀 등이다.

특히 올해 검진 대상자는 해당 연도에 암 검진을 받아야 추후 암 발생 시 암 치료비 지원 대상이 되며 최대 연속 3년까지 지원이 가능하다.

그 밖에 군은 암환자 의료비 지원사업으로 1억 1천만원을 편성했으며 도비검진 사업인 만 50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 전립선 암 및 성인병질환 검진사업으로 2천6백만원을 편성했다.

홍성군 관계자는“사회적 비용을 줄이고 군민의 건강증진을 위해 암의 위험인자 차단 및 조기치료 유도를 위한 암관리사업을 체계적이고 중점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안명훈 기자 amh-87@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