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태안군, 해양치유자원 ‘피트’ 대량 매장 확인

기사승인 2020.05.29  16:12:47

공유
default_news_ad1

- 2018년 태안 최초로 소원면 해안 인근에서 발견했던 피트 매장량의 약 88배

   
▲ 태안군청

서해안권 유일의 해양치유센터 조성을 추진 중인 태안군에서 해양치유자원의 핵심인 ‘피트’의 대량 매장이 확인돼 큰 관심을 끌고 있다.

군은 ‘피트’의 분포지역·매장량·성분 등에 대한 심층적 조사를 위해 지난해 5월부터 ‘태안군 해양치유자원 자원조사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 2월과 4월 태안 지역의 해성평탄지 19지점 하부곡간지 8지점 곡간지 24지점 등 총 51지점에서 피트 자원 발굴조사를 펼친 결과, 총 3곳에서 피트가 대량으로 매장된 것이 확인됐다.

군에 따르면, 원북면 황촌리·남면 몽산리·남면 원청리에서 피트 대량 매장이 확인됐으며 이번에 확인된 매장량은 2018년 태안 최초로 ‘피트’가 발견됐던 소원면 해안 인근의 매장량보다 약 88배나 많은 양이다.

지난 28일 군수 집무실에서 열린 ‘해양치유 자원조사 연구용역 중간보고회’에 따르면, 앞으로 군은 "용역을 통해 피트 및 머드 자원 데이터베이스 구축 피트 자원의 안전성 분석 국가 및 지자체 관련 규정별 대응 가이드라인 검토 해양치유자원에 대한 활용전략 수립 피트·머드 표준화 및 사후관리 등을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에 대량 매장이 확인된 ‘피트’는 ‘이탄’ 또는 ‘모아’라고도 불리는 진흙의 성질을 가진 탄으로 환경오염이 존재하지 않던 과거의 깨끗하고 다양한 식물들이 수 천 년의 세월을 거쳐 퇴적돼 바이오미네랄·미량원소·비타민·아미노산·지방산·식물호르몬이 사람의 피부에 흡수되기 용이한 분자구조로 농축돼 있다.

독일과 프랑스 등 유럽의 경우, 해양치유시설·스파 등에서 100년 전부터 ‘피트’를 이용해 치료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피부미용 뿐만 아니라 항노화·항염증 작용을 하는 천연 항생제 역할과 함께 관절염을 비롯한 퇴행성 질환 치유에 효과가 있어 해양치유의 보편적 형태로 자리잡고 있다.

한편 군은 태안군 남면 달산포 일원에 총 사업비 340억원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의 ‘태안 해양치유센터’ 조성을 계획 중으로 해양치유센터 내에는 피트·소금·염지하수 등 해양치유자원을 활용한 다양한 테라피 시설이 들어서고 해양치유 전문 인력 양성, 해양치유자원 관리 등 해양치유산업의 중추적인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특히 태안에 해양치유시설이 조성될 경우 생산유발효과 649억, 부가가치 유발효과 263억, 약 4천여명의 일자리 창출효과가 있을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권환철 기자 khc-2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