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천안시의회, 박상돈 시장의 일봉산 사업 ‘어찌하나’

기사승인 2020.05.29  15:58:05

공유
default_news_ad1
   
                     인치견 시의장이 의회입장을 대신하고 있다 (좌측은 박남주 시의원)

천안시의회가 박상돈 시장의 일봉산 주민투표실시에 제동을 걸었다.

시의회는 29일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 25일 박상돈 시장이 일봉산 도시공원 민간개발특례사업(이하 일봉산 사업)과 관련해 시의회에 제출한 주민투표 실시 직권상정 건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박 시장은 지난달 25일 기자회견을 통해 “좁히기 어려운 입장 차이가 존재했던 지난 현실을 직시하고 주민투표를 통해 주민들에게 물어보고자 한다”며 주민투표 실시 직권상정 건의 배경을 밝혔다.

주민투표 직권산정은 지방자치제 부활 이후 천안에서 처음이자, 도시공원 일몰제와 관련 전국에서 처음 이뤄지는 것.

이 사항은 천안의회 재적의원 과반수 출석에 과반수 동의를 얻어야 진행된다.

시의회는 지난해 11월 제227회 제2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일봉산 개발에 대한 천안시민의 의견을 묻는 주민투표 실시의 건’을 부결시킨 바 있다.

시의회는 이 문제와 관련 “박상돈 시장에 대해 몇가지 문제점을 묻겠다”며 “사업추진과정에서 불법적인 행위나 주요사업 변경사항이 없는데 다시 표결을 해야 하는지”따졌다.

이어 “천안시는 주민투표를 거쳐 현 사업을 반대했을 경우 대안을 의회에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일봉산 사업은 모든 행정절차를 마치고 실시계획 인가만 남겨놓은 상태”라며 “7월1일이면 도시공원 일몰제 만료에 따른 토지주들의 재산권 행사로 난개발이 우려되고 협약파기로 인한 민간사업자와의 소송이 불가피해 행정력 낭비와 막대한 손해배상비 부담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또 “투표대상지의 지역제한 주민투표를 일봉산 사업지 뿐 아니라 나머지 3개 민간공원사업 대상지까지 확대해 추후 세 곳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갈등을 사전에 방지해야 한다”고 역제안했다.

아울러 “의회주관으로 천안시와 이해당사자가 소통할 수 있는 대화창구를 마련하겠다”며 “주민투표 일 전에 갈등을 봉합할 수 있는 해결점을 끝까지 함께 찾아 보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정문교 기자 moongyo6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