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천안 60대 여성 코로나19 확진

기사승인 2020.05.27  10:30:33

공유
default_news_ad1
   
                                          코로나19 바이러스 이미지

서울 은평구에서 확진자와 접촉을 한 천안지역의 60대 여성이 지난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천안시에 따르면 25일부터 기침과 목 간질거림 등의 의심 증상을 보인 A(63)씨가 26일 단국대병원 선별진료소 검체 채취를 거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에 거주하는 A씨는 최근 서울 은평구의 확진자(은평31번째)와 최근 접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 당국은 A씨가 함께 거주하는 가족 등을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진행중이다.

A씨의 이동경로는 아직 공개되지 않고 있지만 소셜미디어(SNS)에서는 A씨가 함께 거주하며 등교를 시켜주는 손자가 다니는 인근 어린이집, 학원 등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다.

이에 천안지역에서는 지난 3월 29일 이후 58일 만에 108번째(충남146번쨰) 확진자가 발생했다.

천안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07명은 지난 16일 모두 완치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정문교 기자 moongyo6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