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천안지역 병의원들, 취약계층 건강격차 해소에 나서

기사승인 2019.12.10  11:33:40

공유
default_news_ad1
   
 

천안지역 상당수 병의원들이 분야별 무료 의료지원 사업에 나서 건강격차 해소에 도움을 주고 있다.

지역 내 많은 병의원들이 취약계층이 의료비가 없어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의료기본권 보장과 안정적인 건강관리 지원을 위해 천안시와 협약을 맺고 무료진료에 동참하고 있다.

이들 병원들은 지역에 거주하는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을 대상으로 의료지원이 필요할 경우 해당하는 진료과목에 대해 거주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시가 지원범위 내에서 대상자를 선정해 해당병원에 추천해 의료지원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지난 2017년 더보스톤 치과는 65세 이상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노인에게 매월 1명씩 300만원 이내에서 의치를 제공하고 있으며, 2017년 8명, 2018년 13명, 올해는 지난 9월까지 9명의 노인을 치료해 9000만원의 치료비 부담을 없애줬다.

서울대정병원도 2017년부터 매달 300만원 이내의 의료비를 지원하고, 그동안 14명에게 4200만원의 부담을 줄여줬다.

앙즈로 여성병원도 산부인과 검진과 수술, 산후조리분야에 월 300만원 이내에서 의료비를 지원하고, 진료대상자 중 1명에게는 일주일동안 산후조리원을 이용토록하고 있으며, 2018년부터 9명에게 2700만원의 의료비를 지원했다.

2018년에는 불당교정치과가 매월 1명에게 500만원 이내에서 치아교정을 해주고 있고, 그동안 12명에게 6000만원의 비용을 없애줬으며, 삼성조은병원도 신경과와 재활의학과, 영상의학과목에 매월 300만원 이내의 의료비를 지원하고, 13명에게 3900만원을 지원했다.

서울대명안과도 2018년부터 매월 200만원 이내에서 무료진료를 해주고 있으며 9명에게 1800만원의 의료비를 절감해줬다.

같은해 아홉가지약속치과는 매월 200만원 이내에서 진료하고 20명에게 4000만원을, 마음애병원은 매월 150만원 이내에서 지원하고, 8명에게 1200만원을 지원했다.

천안우리병원도 매월 2명에게 400만원 이내에서 무료척추와 관절수술을 해주고 있으며, 그동안 19명을 치료해 줬고 3800만원을 지원했다.

화인메트로병원은 지난 2008년부터 천안지역에서 선두주자로 나서 300만원 이내에서 무릎 인공관절수술을 해줘 그동안 50명에게 5000만원의 의료비를, 문치과도 2011년부터 매월 2명에게 400만원 이내에서 치료를 해주고 있으며, 66명에게 8800만원에 해당하는 무료진료를 해줬다.

이종기 복지문화국장은 “취약계층들이 무료로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의료지원 협약을 해 준 병원들에게 감사하다”며 “ 전체 진료과목에 대한 무료 의료서비스가 지원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문교 기자 moongyo6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