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예산군보건소, 내년 2월까지 한랭질환 응급실 감시체계 운영

기사승인 2019.12.03  08:45:44

공유
default_news_ad1
   
▲ 예산군

예산군보건소는 올 겨울 강력한 한파가 예상됨에 따라 이달부터 내년 2월 말까지 응급실을 운영하는 예산종합병원과 예산명지병원 등 2개 의료기관을 통해 한랭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를 운영한다.

한랭질환이란 추위가 직접 원인이 돼 인체에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질환으로 저체온증, 동상 등이 해당되며 특히 추위에 취약한 심혈관질환, 당뇨병, 뇌졸중 등 만성질환을 가진 65세 이상 노인층의 건강을 위협하는 요소다.

한랭질환 감시체계는 저체온증 등 한랭질환자 진료 시 한파에 따른 실시간 건강 피해를 질병보건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신고하고 모니터링해 군민들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한파에 대한 예방수칙을 유도해 건강 피해를 최소화 할 목적으로 추진된다.

보건소 관계자는 “한파로 인한 건강피해는 건강 수칙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 가능하므로 실내에서는 적절한 수분을 섭취하고 적정 습도와 실내온도를 유지해야 한다”며 “외출 시에는 장갑, 목도리, 모자, 마스크 등을 착용하고 무리한 운동은 삼가고 외출 전 기상정보 등을 통해 체감온도를 확인해 날씨가 추울 때는 가급적 외출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안명훈 기자 amh-87@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