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홍성군 응급의료시스템 구축에 힘쓴다

기사승인 2019.11.14  10:03:20

공유
default_news_ad1

- 전 직원 응급처치교육 실시, 각급 기관·사회단체로 교육 확대

   
▲ 전 직원 응급처치교육 실시
홍성군보건소는 군민의 급성심정지 등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처로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응급처치 교육 확대·실시에 발 벗고 나섰다.

보건소 관계자는 급성심정지로 매년 전국에서 3만여명, 충남에서만 1200여명이 사망하고 있으나 심폐소생술 교육 경험률은 33~34%에 그치고 있으며 홍성군에서도 매년 교육을 실시하지만 참여 인원은 400여명으로 저조한 실정에 있어 이번에 응급처치 교육을 확대하게 됐다고 밝혔다.

먼저 군은 보건소의 응급구조사인 강재민 씨가 강사로 나서 지난 9월부터 군청 각 실과, 사업소, 읍면 직원 등 전 공직자를 대상으로 주3회씩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 순회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11월 7일 기준으로 총 23회에 걸쳐 직원 407명이 교육을 이수했다.

응급처치 교육시간은 이론교육 10분, 실습 20분으로 배정해 전 직원의 실습위주로 실시하고 있으며 매년 반복교육을 통해 사무실 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응급상황 시에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대처해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역량을 갖추는 데에 목표를 두고 있다.

또한 군은 10월 말부터 관내 각급 기관과 사회단체에 대해서도 대한심폐소생술협회의 강사진을 활용해 응급처치교육을 시행하고 있으며 교육 대상 또한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밖에도 군은 내년 심폐소생술 경연대회를 개최할 계획이며 심정지 환자의 생존율을 60% 정도 끌어올릴 수 있는 자동심장충격기 또한 관내 터미널, 공공시설, 아파트 관리사무실 등에 총 84대를 설치 완료했다.

보건소 관계자는 “이 외에도 충남권역 닥터헬기를 운용해 응급 중증환자 48명을 긴급 후송했으며 사랑의 헌혈사업으로 혈액확보에 나서는 등 응급의료시스템이 잘 구축되어가고 있다”며 “일회성 심폐소생술 교육이 아닌 매년 지속적인 교육을 실시해 전 직원이 언제 어디서나 응급상황에 침착하게 대비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명훈 기자 amh-87@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