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천안시청, 3년간 일본산 제품 사용에 12억원대 사용

기사승인 2019.10.28  11:28:41

공유
default_news_ad1

- 일본 규탄결의대회 하면 뭘하나…3년 공개경쟁입찰로 교체 못해, 외지업체에 계약 주기도

   
 

천안시 본청, 양 구청의 복사기와 인쇄기가 교세라와 캐논 등 모두 일본 제품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 8월 6일 전체 직원들이 가진 일본 경제보복조치 규탄 결의대회 취지를 무색케 하고 있다.

8곳의 사업소를 제외한 시 본청과 동남·서북구청이 3년간 이들 일본산 복사기와 인쇄기를 임대해 사용하고 지불할 금액이 12억원대에 달해 일본제품 사용에 앞장서고 있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시에 따르면 본청의 경우 지난 2018년∼2020년 약 4억5000만원 어치의 일본 교세라의 복사기와 인쇄기를 임대 사용키로 계약했고, 동남구청도 3억8800만원으로 교세라 복사기 122대 등을, 서북구청도 3억8658만원으로 캐논제품 복사기 101대를 사용 중에 있다.

여기에 8곳의 사업소까지 감안하면 이보다 많은 일본 복사기와 인쇄기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시는 지난 8월 6일 전 직원 월례회에서 8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노 재팬(NO JAPAN)’, ‘(NO) 경제보복’등의 구호가 써진 피켓을 들고 일본 정부를 비판하는 구호를 외치고 결의문까지 낭독하며 일본 안가고, 안사기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그러나 천안시 본청과 양 구청은 일본산 복사기와 인쇄기를 각 과 및 읍·면·동에서 2018년부터 사용해 와 언행일치가 되지 않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일본산 복사기 등을 사용하게 된 것은 시가 예산절감을 이유로 경제보복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지난 2018년부터 3년간 시 본청과 양 구청, 각 사업소 단위로 경쟁입찰을 통해 업체를 선정해 바뀐 상황에도 일본산제품을 한국제품으로 교체해 달라고 요구할 수 없는 처지에 놓였기 때문이다.

특히 동남구청의 경우는 서산 지역업체가 수주해 지역경제 활성화까지 역행하는 상황이다.

이 같은 돌발상황 발생에도 신속하게 국산제품으로 대체할 수 있도록 계약서 조항에 문구를 삽입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현재 본청과 양 구청, 사업소에서 발주하는 입찰방식에서 현재까지 이뤄지는 최소한의 예산을 연간단위로 각 부서와 읍·면·동으로 배정해 수의계약을 통해 지역업체들이 수주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정문교 기자 moongyo6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