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출근길 쓰러진 전철 승객 살린 대학병원 간호사

기사승인 2024.06.17  10:17:09

공유
default_news_ad1
   
                                                        조선우 간호사

순천향대천안병원은 소속 간호사가 출근길 전철 안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승객을 심폐소생술로 생명을 살렸다고 17일 전했다.

동료의 전언으로 뒤늦게 알려진 선행의 주인공은 순천향대천안병원 암병동에서 근무 중인 조선우(32) 간호사.

평택시에서 천안 봉명역까지 1호선 전철로 출퇴근하는 조 간호사는 지난 10일에도 평택 서정리역에서 아침 6시 56분발 아산 신창행 전철에 탑승했다.

평택역을 지나 성환역을 향하던 전철 안에서 한 승객이 뒤로 맥없이 쓰러졌다.

2~3미터 옆에서 그 장면을 목격한 조 간호사는 즉시 쓰러진 승객에 다가가 상태를 살폈다.

승객은 40~50대로 보이는 남성. 의식도 없었고, 맥박도 잡히지 않자 조 간호사는 주위 승객들에게 119 신고를 요청했고 지체 없이 심폐소생술에 들어갔다.

조 간호사의 빠른 응급 조치로 남성은 다행히 의식과 호흡을 곧 되찾았다.

안정을 취한 남성은 성환역에서 하차해 대기하고 있던 119구급차량에 올라 평택의 모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한다.

조씨는 “간호사가 아니라도 누구나 그런 상황에는 발벗고 나섰을 것”이라며 “심폐소생술은 평소 지속적으로 훈련하고 있던 터라 신속하게 시행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정문교 기자 moongyo6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