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뎅기열 환자 급증, 국외 여행할 때 '모기조심’

기사승인 2024.05.02  09:33:29

공유
default_news_ad1

- 모기 매개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 당부

   
▲ 천안시청

천안시 감염병대응센터는 2일 중남미, 동남아시아 등에서 모기 매개감염병 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국외여행 시 모기 물림등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중남미 지역은 기온 상승과 엘니뇨, 도시화 등 환경적·사회적 요인으로 모기 개체수가 증가, 올해 뎅기열 환자가 전년 동 기간 대비 약 3배 이상 증가, 역대 최다 수준으로 증가했다.

또한 브라질, 아르헨티나, 페루, 파라과이 등 24개국에서는 올해 1~3월까지 총 480만 건의 뎅기열 의심 사례가 보고됐다.

인도네시아, 방글라데시, 말레이시아, 태국 등에서도 전년 동 기간 대비 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고 인도네시아는 올해 15주차 댕기열 발생 건수 6만 2,000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4.9% 증가했으며 방글라데시는 1,831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1.2% 증가했다.

뎅기열은 뎅기 바이러스에 감염된 이집트숲모기, 흰줄숲모기 등 매개 모기에 물려 감염되며 5~7일의 잠복기 후 발열, 두통, 오한,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법정 감염병이다.

댕기 출혈열 등 중증로 진행되면 치사율이 약 5%에 달한다.

또한, 뎅기열은 현재까지 국내에 상용화된 예방백신과 치료제가 없으므로 모기에게 물리지 않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며 해외여행 전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해외감염병 NOW에서 방문 국가의 감염병 발생 정보를 확인하고 모기 기피제, 모기장, 밝은색 긴 옷 상비약들 준비해야 한다.

여행 중 외출 시 모기 기피제를 4시간 간격으로 사용하고 밝은색 긴 옷을 착용해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여행 후 전국 13개 국립검역소에서 검역 관리지역 입국자 중 모기물림 후 발열, 두통, 근육통 등 뎅기열 의심 증상이 있거나 뎅기열 검사 희망자를 대상으로 뎅기열 신속키트검사를 무료로 실시하고 있다.

이현기 서북구보건소장은 “안전한 해외여행을 위해 모기에게 물리지 않도록 예방수칙을 준수해 주시고 여행 후 뎅기열 의심 증상이 있으면 의료기관에 방문해 해외 여행력을 알리고 진료를 받아달라”고 말했다.

권혁만 기자 khm9870@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