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아산시 “가을철 진드기 매개 감염병 발생” 주의 당부

기사승인 2023.09.04  06:47:49

공유
default_news_ad1
   
 

아산시 보건소는 가을철을 맞아 야외활동 시 진드기 매개 감염병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은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진드기에게 물리게 되면 발생할 수 있는 감염병으로 우리나라에서 주로 발생하는 것은 쯔쯔가무시증과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2종이다.

쯔쯔가무시증은 감염된 털진드기에게 물렸을 시 고열, 두통, 근육통 등의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나타낸다.

또한, 진드기에게 물린 부위에 가피가 형성되는 특징이 있으며 SFTS는 감염된 참진드기에게 물렸을 시 고열, 메스꺼움,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쯔쯔가무시증의 경우 2022년 전국에 6200여명의 환자가 발생했지만 치명률은 약 0.1~0.3%로 높진 않았다.

반면, SFTS의 경우 작년 기준 193명의 적은 수의 환자가 발생했지만, 환자 5명 중 1명이 사망할 수 있을 정도의 높은 치명률을 보인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 중 치명률이 높은 SFTS는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으므로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등산이나 캠핑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게 물리지 않도록 피부 노출을 최대한 줄여야 한다.

긴팔, 긴바지를 입고 모자나 긴 양말 등을 착용하는 것이 중요하며 밝은색 옷은 몸에 붙은 진드기를 빠르게 발견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보조적으로 기피제를 사용하고 귀가 후에는 즉시 옷을 세탁하고 목욕을 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

시 보건소 관계자는 “만약 몸에 붙어있는 진드기 발견 시 억지로 떼어내면 추가 감염될 수 있으니 즉시 의료기관 방문을 권장한다”고 당부했다.

배소영 기자 bsy5279@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