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8월 31일부터 코로나19 4급 감염병으로 전환

기사승인 2023.08.24  07:25:17

공유
default_news_ad1

- 하절기 유행 상황 고려…위기 단계는 현행‘경계’유지

   
 

세종시가 8월 31일을 기점으로 코로나19를 4급 감염병으로 전환하고 정부의 대응 방향에 맞춰 ‘코로나19 위기단계 조정 로드맵’ 2단계 조치를 시행한다.

이번 방역조치 전환은 코로나19의 질병 위험도 하락, 최근 여름철 확산세가 다소 둔화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한 것이다.

단, 감염에 취약한 고위험 집단·시설 보호와 범부처 차원의 유기적·안정적인 대응을 위해 코로나19 위기 경보 수준은 ‘경계’ 단계를 유지한다.

4급 감염병 전환 및 2단계 방역조치 전환에 따른 세부 내용으로는 우선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과 감염취약시설은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그대로 유지한다.

또한, 감염취약시설 입소자의 입소 전 선제검사 의무는 유지되며 종사자 및 상주 보호자는 보건소의 선별진료소에서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한다.

한편 외출, 외박, 외부 프로그램은 전면 허용된다.

호흡기환자진료센터는 지정 해제되며 모든 병의원에서 코로나19 외래환자를 진료할 수 있도록 한다.

단, 입원치료를 위한 지정병상은 유지하고 병상가동률을 모니터링해 필요시 추가 병상을 지정할 계획이다.

고위험군과 중환자의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검사비, 치료비 지원도 일부 유지하게 되며 코로나 치료제와 백신접종에 대한 무상 지원도 현행 유지된다.

코로나19 백신은 고위험군을 보호하고 겨울철 유행에 대비하기 위해 XBB주를 포함한 새로운 백신으로 10월부터 접종 시작을 준비중에 있으며 보건소 선별진료소도 위기단계 하향시까지 당분간 계속 운영할 계획이다.

이외에 격리의무가 사라졌음에도 그간 유지했던 생활지원비와 유급휴가비 지원은 2단계 조치에 따라 종료된다.

양완식 보건복지국장은 “앞서 발표한 조치들이 시행됨에 따라 완전한 일상 회복으로 더 나아갈 것으로 기대되나 여전히 감염에 취약한 고위험군을 중심으로 각별한 경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들께서도 인플루엔자 등 각종 호흡기감염병 발생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생활 속에서 손씻기, 기침예절, 마스크 착용, 주기적 환기 등 방역수칙을 자율적으로 실천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병근 기자 abcd3337@daum.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