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천안삼거리공원 ‘가족형공원 조성’ 순항

기사승인 2023.06.07  17:56:48

공유
default_news_ad1
   
 

천안시는 7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천안의 랜드마크 공원으로 재탄생될 천안삼거리공원 재개발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천안삼거리공원은 그동안 대규모 행사장이나 주차장 등으로만 기능하고 공원의 기능을 상실했다는 지적이 많았다.

실제로 공원면적이 약 19만㎡이나 재개발사업 추진 전 실제 공원으로 이용되고 있는 부분은 약 5만㎡에 불과했다.

이에 시는 지역 명성에 맞고 문화와 자연이 공존하며 다양한 볼거리가 풍부한 공간으로 천안삼거리공원을 돌려주고자 2017년~2018년 국토부와 환경부, 충남도의 국․도비 134억 원 확보 및 시비 436억을 편성해 모두 570억 원을 투입하는 재개발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1월 첫 삽을 뜨고 251면의 지하주차장과 자연마당 조성 등을 위한 1단계사업에 착수했으며 삼거리천 일부에 하천관람 스탠드와 수변산책로 설치, 자연마당에는 생태연못과 자연놀이터 등을 조성하고 있고 1단계 사업은 올 8월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지난해 11월 착수한 천안삼거리공원 재개발사업 공원조성계획(변경) 및 실시설계 인가용역은 올 9월까지 완료하고 이후 11월부터 2단계 사업에 돌입해 내년 12월까지 준공할 계획이다.

2단계 사업에서는 새로운 공원이용 트렌드를 적용해 축제정원, 놀이정원, 녹색정원, 물빛정원 등 4가지 테마의 정원을 구성한다.

축제정원에는 다양한 연주와 행사 등을 진행할 수 있는 선큰광장과 가족단위 피크닉 등을 즐길 수 있는 다목적광장 등을 설치하며 놀이정원은 어린이 놀이터와 어르신들의 운동․휴게활동을 위한 어르신 친화시설을 조성해 전 연령층이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다.

녹색정원은 녹음 아래 자연쉼터와 학생들의 문화․예술활동을 위한 백일장 숲 등 녹색 휴식공간을 조성하고, 물빛정원은 삼거리소하천을 중심으로 수변무대와 산책로 조성, 삼기제(연못) 주변 경관조명을 통한 야간명소 조성 등 주야간으로 공원을 찾는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삼거리공원 경계를 중심으로 능수버들길, 단풍나무길, 숲속길 3가지 테마길 2km를 구성해 꽃과 단풍을 즐기며 걸을 수 있는 순환산책로를 조성할 예정이다.

차명국 도시건설사업본부장은“내년 12월까지 천안삼거리공원 재개발사업을 마무리하고 2025년부터 시민들에게 새단장한 천안삼거리 공원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천안3경의 품격에 맞는 가족형 공원을 조성해 다시 시민 품으로 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정문교 기자 moongyo6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