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우기 대비 건설 현장 합동 점검

기사승인 2023.06.05  09:55:33

공유
default_news_ad1

- 도 건설본부, 총 6개반 구성…7-21일 발주 공사 현장 32곳 대상

   
▲ 충청남도청
충남도 건설본부는 오는 7일부터 21일까지 ‘우기 대비 건설 현장 합동 점검’을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합동 점검은 집중호우 기간동안 발생가능한 건설현장의 각종 위험 상황과 안전사고에 대비해 안전조치 이행과 함께 건설 현장의 건설 부자재 품질관리 적정성 등을 파악, 안전사고 및 부실시공 예방이 목적이다.

점검 대상은 도 건설본부가 발주한 건설 공사 현장 32곳으로 도로 17곳 건축물 3곳 하천 12곳이다.

주요 점검 내용은 집중호우에 취약한 대규모 절개지, 지하굴착과 하천, 제방 시공 옹벽·석축 및 급경사지·사면 등의 세굴, 침하, 붕괴, 균열 여부 위험지역 안전시설 설치 여부 안전관리에 취약한 소규모 건설공사 점검 등이다.

점검은 건설본부 합동점검반 및 외부전문가로 구성·운영하며 점검 시 각 분야의 전문가와 현장 관계자가 함께 현장을 살펴 위험요인 제거 등 현장에서 즉시 조치할 수 있도록 관리·감독할 방침이다.

도 건설본부 관계자는 “이번 점검을 통해 도내 건설 현장의 위험 요소를 사전에 개선·보완하고 여름철 집중호우로 인한 사고에 철저히 대비할 것”이라며 “현장 근로자를 비롯한 도민의 사고 방지를 위해 안전하고 쾌적한 현장 조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문교 기자 moongyo6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