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독립기념관, 3월의 독립운동가 선정

기사승인 2023.03.01  10:32:21

공유
default_news_ad1
   

                      극동인민대표회의에 참석한 권애라(1922년)_오른쪽에서두번째

독립기념관은 국가보훈처, 광복회와 공동으로 권애라, 신관빈, 심영식, 임명애 선생을 2023년 3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

권애라, 심영식, 신관빈, 임명애는 1919년 전민족적인 만세운동이었던 3·1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여성들이다.

이들은 학교와 종교를 매개로 형성된 기존의 관계망을 활용해 개성과 파주의 3·1운동을 이끌었다.

권애라는 1897년 경기도 강화군에서 태어나 개성에서 자랐다. 호수돈여학교에서 초중등과정을 마치고 서울 이화학당 유치사범과를 졸업했다.

1919년 당시 호수돈여학교 부설 유치원교사로 활동하던 권애라는 개성 북부교회 지하에 보관돼 있던 독립선언서를 가지고 나와 개성 시내에 배포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에 징역 6월을 선고받고 옥고를 치른 후 여성교육과 자주독립을 주제로 연설하며 ‘신여성’으로서 활동을 이어나갔다.

1922년에는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극동인민대표대회에 한국 대표로 참여하기도 했다. 정부는 그의 공훈을 기려 1990년 애국장을 추서했다.

신관빈은 1885년 황해도 봉산군에서 태어났다. 호수돈여학교를 졸업했고 1919년 당시 호수돈여학교 기숙사 사감이자 북부교회 전도부인으로 활동했다.

1919년 3월 1일 권애라, 심영식과 함께 개성 시내에서 독립선언서를 전하며 많은 이들이 만세운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했다.

이튿날 교회에서 일경에 붙잡힌 신관빈은 징역 1년을 선고받고 서대문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렀다.

출옥 후『동아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참혹한 옥중 생활에 대한 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정부는 그의 공훈을 기려 2011년 애족장을 추서했다.

심영식은 1887년 개성에서 태어났으며, 어린 시절 열병을 앓은 뒤 시력을 잃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평양맹아학교, 호수돈여학교 등에서 공부했으며 1919년에는 전도부인으로 활동하고 있었다.

1919년 3월 1일 호수돈여학교 출신 여성들과 함께 독립선언서 배포에 주도적인 역할을 했고, 3월 초 개성 시내 만세운동에 참여했다가 일경에 붙잡혔다.

옥고를 치르던 중 일경에게 뺨을 맞아 한쪽 고막이 터져 평생 후유증에 시달렸다고 한다.

출옥 후 1920년에는 3·1운동 1주년 기념 만세운동을 준비하다가 또다시 일경에 붙잡혀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정부는 그의 공훈을 기려 1990년 애족장을 추서했다.

임명애는 1886년 경기도 파주군에서 태어났다. 1919년 당시 구세군 전도부인으로 활동했던 임명애는 남편 염규호와 함께 독실한 신자였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19년 3월 10일 임명애는 교하리 공립보통학교 운동장에 모인 학생들과 함께 파주의 첫 만세운동을 이끌었고 3월 26일에는 주민들과 함께 면사무소로 행진했다.

이후 임명애는 만삭의 몸으로 여옥사 8호실에 수감됐다가 출산을 위해 잠시 출소한 후 갓난아이와 함께 재수감됐다.

이때 여옥사 8호실 동지들이 그들을 보살폈던 것으로 전해진다. 정부는 그의 공훈을 기려 1990년 애족장을 추서했다.

 

 

 

 

정문교 기자 moongyo6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