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기경위, 실질적인 지역경제활성화 위한 예산편성 강조

기사승인 2022.12.02  17:02:07

공유
default_news_ad1

- 지방은행 유치, 청년일자리 지원, 해외통상사무소 운영 등 심도 깊은 논의

   
 

충남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는 2일 제341회 정례회 제3차 회의를 열고 경제실 소관 예산안 및 조례안 등을 심의했다.

김명숙 위원장은 지방은행 유치 관련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충남의 은행을 만드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경제실이 최대의 효과를 낼수 있도록 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유치를 한다면 1금융권을 만들도록 해달라”고 강조했다.

또한 “홍보도 중요하지만 사실상 유튜브 광고 같은 것은 별 의미가 없다. 홍보예산을 가지고 국회의원이나 기획재정부 등에 찾아가 직접 만나 주장하고 설득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윤기형 부위원장은 도내 모범노동자 자녀 지원 장학금에 관해 질의하며 “어느 정도 규모가 있는 대기업은 근로자 자녀를 대상으로 학자금을 지급하므로 이중지급이 될 수도 있다”며 “장학금 지급의 기준을 아이들의 노력이 아니라 부모를 기준으로 하는 것은 소위 ‘부모찬스’가 될 수 있으므로 특혜 시비 없이 도민의 눈높이에 부합할 수 있도록 장학금 지급 기준을 잘 검토해달라”고 강조했다.

김석곤 위원은 지역사랑상품권, 고선패 지원 사업 등 전년도 대비 1억원 이상 감소한 사업들의 감액 사유에 대해 질의하며 “경기 침체 상황에서 주요 사업들의 감액이 도내 일자리 감소로 이어지지 않도록 신경 써 달라”고 주문했다.

이종화 위원은 해외통상사무소 운영과 관련해 “미국, 중국, 일본 시장은 이미 코트라에서 지원이 잘 되고 있으므로 인도와 같이 한류문화에 관심이 있고 향후 더 커질 수 있는 시장을 공략하는 것이 바람직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30-40 공무원 해외테마연수는 공무원들이 국제적인 역량을 키울 수 있다는 측면에서 적극 장려할 사업이지만, 비싼 여행사를 통해 패키지로 여행을 가는 것보다는 배낭여행처럼 계획을 세워 팀 단위 연수방식으로 운영해 줄 것”을 제안했다.

안종혁 위원은 장애인 고용장려금 예산 감액과 관련해 “규모가 영세한 기업이라도 장애인 고용에 우수한 성적을 낸 지역 업체를 찾아 지원하는 것이 사업의 취지”며 “대기업만 지원하는 것 보다는 정말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장애인 고용을 늘리기 위해 열심히 노력한 기업들을 위해 예산을 집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지윤 위원은 “상공회의소에서 주관하는 ESG 경영 컨설팅의 혜택을 받는 기업 수가 적은데 차후 더 많은 기업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사업 확대를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현재 운영 중인 신남방 쪽 현지 해외통상사무소를 폐쇄하고 향후 코트라와의 협업을 통해 도내 기업을 지원한다면 기업들이 받는 서비스의 질이 현재보다 많이 떨어질 수 있다”고 지적하며 “신남방 시장을 희망하는 도내 기업들의 수요가 존재하고 3년째 운영 중인 기존 사업의 연속성 유지 차원에서 해외통상사무소의 지속적인 운영을 검토해달라”고 제안했다.

정문교 기자 moongyo6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