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남도 "자살률 1위 불명예 벗었다"

기사승인 2022.09.28  16:55:16

공유
default_news_ad1
   
                                                   충남도청 전경

지난해 충남도내 자살자가 50명 이상 줄어들며 ‘자살률 1위’ 불명예를 5년 만에 벗었다.

전국적으로 자살자가 증가한 가운데, 전담조직 신설과 맞춤형 시책 추진 등 자살 예방을 위한 전방위 활동을 통해 거둔 성과다.

도가 통계청 발표 ‘2021 사망 원인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자살자 수는 679명으로 집계됐으며 이는 2020년 732명에 비해 53명 감소한 규모다.

이에 따라 10만 명 당 자살자 수(자살률)는 2020년 34.7명에서 지난해 32.2명으로 2.5명 감소했고 자살률 순위도 1위에서 2위로 ‘탈꼴찌’에 성공했다.

도내 자살률은 2017년 31.7명, 2018년 35.5명, 2019년 35.2명 등으로 4년 연속 1위의 불명예를 이어왔다.

특히 지난해에는 만 65세 이상 자살자가 219명으로 자살률 53.4명을 기록하며 전년 1위에서 3위로 떨어졌고 2020년 65세 이상 자살자는 224명, 자살률은 57.1명이다.

지난해 전국 자살자 수는 1만 3352명으로 전년 대비 157명 증가하고 자살률은 26.0명으로 0.3명 늘었다.

65세 이상 노인 자살자는 2020년 3392명에서 지난해 3619명으로 227명 늘고, 자살률은 41.7명에서 42.2명으로 증가했다.

도는 자살 예방을 위해 전국 최초로 전담 팀을 설치하고, 도와 시‧군 전 부서, 유관기관과 협업 과제를 발굴‧추진해왔다.

또 노인멘토링, 농약 안전 보관함‧가스 보관함 설치 등 위해 요인 차단, 충남형 마음 치유 힐링 캠프 등의 사업도 펼쳐왔다.

앞으로는 자살 빈발 지역 및 수단 관리 등 자살 예방 기반을 강화하고, 자살 예방 상담전화(1588-0199) 운영‧관리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김석필 도 저출산보건복지실장은 “다양한 시책 추진 결과 전국적으로 자살자가 늘어난 가운데에도 도내 자살자는 오히려 감소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그러나 충남의 자살 문제는 여전히 심각한 상황인 만큼, 앞으로도 고위험군 관리 강화 등의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정문교 기자 moongyo6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