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천안흥타령춤축제2022, 구름관중 속 폐막

기사승인 2022.09.26  09:33:06

공유
default_news_ad1
   
 

천안흥타령춤축제 2022가 25일 폐막식을 끝으로 5일간의 화려한 축제의 성대한 막을 내렸다.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대면으로 진행된 이번 천안흥타령춤축제 2022는 ‘흥으로 일상회복’이라는 슬로건으로 지난 21일부터 25일까지 천안종합운동장과 천안 시내 일원에서 펼쳐졌다.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로 가득했던 축제장에는 관람객 86여 만 명이 방문하며 천안흥타령춤축제가 대한민국을 넘어 명실상부 세계적인 축제임을 다시 한번 확인시켰다.

특히 규모는 작아졌지만 전체적으로 접근성이 좋은 곳에서 편리하고 안전하게 코로나19 이후 오랜만에 해방감을 느끼면서 야외문화 공연을 즐길 수 있었다는 평가다.

   
 

축제에 참여한 시민들과 관람객들은 국내·외 춤꾼들이 펼치는 화려한 무대를 함께 즐기고 공연과 함께 다채롭게 준비된 부대경연, 체험행사, 불꽃놀이 등에서 친구, 가족, 연인과 즐거운 추억을 만들었다.

축제의 메인 프로그램인 전국춤경연대회는 청소년부, 일반부, 스트릿댄스부 퍼포먼스, 스트릿댄스부 크루배틀, 대학무용부, 댄스컬부 6개 부문으로 나뉘어 참가팀들의 수준 높은 끼와 재능을 엿볼 수 있었다.

국제춤대회는 태국, 인도네시아, 필리핀, 부랴티아공화국, 튀르키예, 불가리아 6개국 무용단이 각국의 전통적인 춤, 의상, 문화를 선보여 수준 높은 외국 춤과 문화를 접할 기회를 시민들에게 제공했다.

전국 대학교 소속 치어리딩팀의 흥과 열정, 젊음이 끓어 넘쳤던 전국대학치어리딩대회는 결선에 진출한 10팀이 에너지 가득한 무대를 선사했다.

신부동 방죽안 오거리에서 터미널 사거리까지 0.55km 구간에서 펼쳐진 축제의 백미 거리댄스퍼레이드는 국내·외 23팀 1,000여 명이 다채로운 춤의 향연을 선보였다.

   
 

익숙하던 거리가 축제의 장으로 바뀌는 마법 같은 시간에 5만여 명의 관중이 모이며 경연자와 관중 모두가 춤으로 하나되는 장관을 연출했다.

이 외에도 천안의 31개 읍면동이 모두 참여한 읍면동 문화예술마당, 천안의 고유설화인 능소설화를 바탕으로 제작한 마당음악극 능소 공연, 시민 누구나 참여 가능한 막춤대첩, 코리아국제현대무용콩쿠르 등 여러 프로그램을 경연을 선보였다.

또 건강증진관, 천안 농특산물 홍보 및 체험 한마당, 중소기업 우수제품 홍보부스, 미디어아트월 등도 운영돼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했다.

지난 22일에는 전 세계에서 열리는 춤축제 간 상호협력과 발전방안을 모색하고 네트워크를 형성하기 위해 출범한 국제춤축제연맹(FIDAF: Federation of International Dance Festivals)의 10주년을 기념하는 ‘한국의 밤’ 행사가 열려 총재, 사무총장, 사무부총장, 대륙별 임원 등 20여 명이 세계 춤축제 간의 발전을 위해 소통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날 일반부‘WDS21’이 영예의 대상을 차지하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과 상금 1000만 원의 주인공이 됐다.

일반부 금상에는 Lucete, 은상에는 ‘I’DIOTS, 동상에는 춤공 무용단, 태권 코레오가 이름을 올렸으며 장려상은 화려, 딜라이트 댄스학원이 각각 받았다.

외국인들이 참여한 국제춤대회 대상은 필리핀 무용단이 받았으며 금상 튀르키예(터키), 은상은 불가리아와 인도네시아, 동상은 태국, 부랴티아 공화국이 수상했다.

춤경연 청소년부에서는 광주에서 참가한 ‘카운터어택’ 팀이 대상을 차지해 충청남도지사상과 상금 500만 원을 받았고, 금상에는 한마루, 은상은 슈팅스타, 동상은 천무응원단과 브랜뉴차일드, 장려상에는 댄스포라이프, LJ 댄스팀이 차지했다.

   
 

스트릿댄스 퍼포먼스부 대상은 ‘THE STORIES’가 받았으며, △금상에는 로보트로닉하모니스 △은상에는 FOCUS △동상에는 Lock’n‘lol 크루(Crew)와 브레이크 엠비션(Break ambition) △장려상은 무수, LOCKING DAY가 수상했다.

스트릿댄스 크루배틀부는 현장 예선을 통해 8팀이 토너먼트 형식으로 결선을 진행해 △대상 ‘Spin-off’ △금상 브레이크엠비션(Break ambition) △베스트4에는 ‘Real Manz’, 로보트로닉하모닉스가 선정됐다.

대학무용부 시상 결과는 △예술상은 공주대와 단국대 △안무상은 부산대와 한양대ERICA △연기상은 세종대와 한성대 △작품상은 전북대와 상명대가 받았다.

 

   
 

올해 처음 댄스와 뮤지컬의 합성어로 스토리가 있는 안무를 선보인 댄스컬부에서는 △예술상은 부블리검프스, U.P △안무상 해시태그, 희로애락 △연기상 굿앤굿 아트비젼, 아이큐브 △작품상 딘동댄동, 디딤돌 팀이 각각 수상했다.

전국대학치어리딩대회에서는 구미대학교 천무응원단이 대상을 차지했고 △금상에는 수도권대학연합동아리 레브 △은상은 서강대학교 트라이파시 △동상 충북대학교 늘해랑, 선무대학교 신이데아, 성결대학교 페가수스 △장려상 아주대학교 센토, 동의대학교 터틀스, 경기대학교 거북선, 서울시립대학교 아미커스에 각각 돌아갔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폐막 선언을 통해 “천안흥타령춤축제는 천안시민의 행복이자 천안시민의 자랑”이라며 “축제 준비와 자원봉사로 애쓰신 분들, 축제를 즐겨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이제 기쁨과 아쉬움을 시간의 뒤로 보내며 내년에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한다”라고 말했다.

 

정문교 기자 moongyo6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