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당진시, 여름철 ‘비브리오패혈증’ 주의 당부

기사승인 2022.06.24  05:48:27

공유
default_news_ad1

- 어패류 생식 피하고 5℃ 이하 저온 보관

   
 

당진시보건소는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비브리오패혈증 감염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보건소에 따르면 이달 13일 당진 삽교천 방조제 갯벌에서 올해 첫 비브리오 패혈증균이 검출됨에 따라, 시는 예방을 위한 수칙 준수 홍보에 나섰다.

비브리오균은 바닷물 온도가 15도 이상일 때 활성도가 높아지며 수온이 높을수록 빠르게 증식해 6월 감염환자가 발생하기 시작, 8~9월에 집중적으로 증가한다.

주의사항으로는?어패류는 85℃에서 1분 이상 가열 조리해 섭취하고 평상시 손 씻기와 화장실 수도꼭지 등 주변 소독을 철저히 해야 하며 어패류를 조리 시 해수를 사용하지 않고 흐르는 수돗물에 깨끗이 씻어야 한다.

감염 시 보통 16~24시간의 잠복기 이후 급작스런 발열, 오한,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나타나며 특히 치사율이 50% 전후에 달해 간질환을 앓고 있거나 알코올 중독자, 당뇨 및 고혈압 환자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당진시와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4월 5일부터 삽교천, 한진포구, 마섬포구, 왜목마을, 장고항에서 매주 해수, 갯벌 등 가검물을 검사해 병원균의 발생 양상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이미숙 감염병관리과장은 “비브리오패혈증 치사율이 매우 높아 예방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며 “만성간질환자 등 기저질환자는 가능한 어패류 생식을 삼가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과 접촉하는 것을 피해달라”고 당부했다.

김병진 기자 ohappy12@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