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대부업 대출 잔액 작년 말 대비 9.1% 감소

기사승인 2021.11.29  06:58:10

공유
default_news_ad1

- 2021 상반기 대부업 실태조사…대출 잔액 277억·이용자 2736명

   
▲ 충청남도청

충남도는 29일 대부업 등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인 대부업법에 따라 실시한 ‘2021년 상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대부업 실태조사는 올해 6월 30일 기준 도내 등록 대부업 및 대부중개업 180개소를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대부업자가 제출한 업무 보고서 등을 기초로 집계했다.

조사 결과, 도내 등록 대부업자 수는 180개로 지난해 12월 말 대비 1개 증가했으며 구체적으로는 개인 대부업자가 2개 증가했고 법인대부업자가 1개 감소했다.

대부업 이용자 수는 2736명으로 집계돼 지난해 말 3039명 대비 9.9%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 잔액은 2018년 말 232억원, 2019년 말 249억 6500만원, 2020년 말 305억 2천800만원으로 최근 3년간 증가세를 보였으나 올해 들어 감소세로 전환됐다.

올해 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 대비 9.1% 감소한 277억 3700만원이며 신용 대출이 127억 1800만원, 담보 대출이 149억 9200만원으로 조사됐다.

신용 대출은 지난해 말 137억 1300만원 대비 9.1%, 담보 대출은 168억 1500만원 대비 10.8% 줄었다.

송무경 도 경제정책과장은 “대출 잔액 감소는 올해 7월 법정 최고금리 인하 등으로 대부 이용자의 금리 부담이 개선됐으나 대부업자의 영업 축소·중단이 늘어난 영향으로 판단된다”며 “앞으로 불법 채권 추심 등 대부업 관련 지도 점검을 강화하고 불법 대부 광고에 사용된 전화번호 이용을 정지 조치하는 등 대부업 관련 권익 침해 행위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문교 기자 moongyo6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