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산공항 건설, 예타 조성사업 '최종 선정'

기사승인 2021.11.03  16:46:20

공유
default_news_ad1
   
                                           양승조 지사 기자회견

충남 서산공항 건설이 가시권 안으로 들어왔다.

220만 도민의 염원과 도내 각계각층의 결집된 힘이 예선전 통과라는 결실을 맺으며 사업 추진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양승조 지사는 3일 공주 충남역사문화연구원 소회의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기재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충남 서산공항이 3분기 예비 타당성 조사 대상 사업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서산공항은 서산시 고북·해미면 일원 공군 제20전투비행단 활주로를 활용하고, 터미널과 계류장, 유도로, 진입도로 등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서산공항은 1996년 고 김영삼 대통령의 검토 지시와 ‘제2차 공항개발 중장기 발전 계획’에 반영되며 개발 필요성이 제기됐다.

IMF 사태 이후 정부의 신규 지역공항 개발 배제 방침에 따라 공항 건설이 좌절되기도 했으나 도는 △국토 균형발전 △적은 투자 비용 △항공서비스 소외 해소 등을 내세우며 공항 유치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 2016년 5월 ‘제5차 공항개발 중장기 종합계획’에 서산공항이 검토·반영되며, 같은 해 12월 사전 타당성 검토 용역이 진행됐다.

이 용역에서는 해미 공군비행장 주변에 터미널과 유도로, 진입도로 1.4㎞ 짓는데 사업비 509억 원이 소요되며 경제성(B/C)은 1.32로 나타났다.

장래 항공 수요는 2025년 기준 37만 명으로 추산되고 2053년에는 53만 명까지 증가하는 것으로 예상됐다.

도내 서북부 지역민의 국제 관광 수요 증가와 인근 국가기간산업 발전으로 인한 경제 교류 활성화, 충남혁신도시 지정 등 잠재적 수요 등이 반영된 결과다.

특히 지난 8월에는 내년 정부 예산안에 서산공항 기본계획 수립비 15억 원이 반영되고 9월에는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에 서산공항이 ‘일반공항 개발’로 포함돼 다시 한 번 추진 동력을 갖추게 됐다.

이번 예타 대상 선정에 따라 도는 예타 통과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예타를 통과하면 △내년 기본계획 수립 △2023년 기본 및 실시설계 △2024년 착공 △2026년 개항 등의 절차를 밟아 충남의 하늘길을 열게 된다.

양승조 지사는 “서산공항은 환황해 경제권 중추 관문이자 국가 균형발전의 핵심 인프라로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였기 때문에 우리 도민들은 단결했고 도전을 멈추지 않았다”며 “이번 예타 대상 사업 선정은 220만 도민이 이룬 쾌거”라고 말했다.

양 지사는 “도는 지금까지 해 온 것처럼 철저하게 자료를 준비하고 대응하는 한편, 대선 공약에 포함시켜 충남의 하늘 길을 개척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문교 기자 moongyo6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