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당진시, ‘코로나19극복 영농지원바우처’100만원 지급

기사승인 2021.05.07  07:18:56

공유
default_news_ad1

- 화훼, 친환경농산물 등 5개 분야, 14일까지 신청 기간 연장

   
 

당진시가 코로나19 영향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돕기 위한 코로나 극복 영농지원바우처 사업을 확대 지원한다.

이번 사업은 5개 분야를 대상으로 자격요건과 매출감소요건을 모두 충족할 경우 농가당 바우처 100만원을 선불카드 형태로 지급한다.

시에 따르면 상기 해당 품목을 생산·출하한 농가 및 마을사업을 운영한 농촌체험휴양마을 대표가 출하실적 확인서 통장거래내역서 등 각종 증빙자료를 통해 2019년 대비 2020년 매출액 감소가 확인된 경우에 한해 지원받게 된다.

신청방법은 대상농가가 이번 달 14일까지 바우처누리집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거나 관련부서를 방문해 현장접수하면 된다.

단, 바우처를 수령한 자는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소상공인버팀목 자금플러스’, ‘한시생계지원금’, ‘코로나극복 영어지원 바우처’, ‘코로나극복 영림지원바우처’등은 중복으로 받을 수 없으며 소규모 농·어·임가 경영지원 바우처 30만원은 중복 수령이 가능하다.

시 김민호 농업정책과장은 “해당 농가들이 빠짐없이 기간 내 최대한 신청해 지원받을 수 있도록 홍보와 안내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병진 기자 ohappy12@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