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천안시, 2차전지 부품기업 넥스콘테크놀러지 유치

기사승인 2021.02.18  09:21:59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내 복귀 기업 첫 번째 주자로 400억원 규모 투자협약 체결

   
▲ 천안시청

천안시가 2차전지 보호회로와 전기차용 배터리 모듈을 생산하는 국내복귀기업 넥스콘테크놀러지 주식회사를 유치하는데 성공했다.

시는 18일 충남도청 상황실에서 천안시 국내복귀기업 첫 번째 주자인 넥스콘테크놀러지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투자협약 체결식에는 박상돈 천안시장을 비롯한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윤준열 넥스콘테크놀러지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2차전지 운용 보호회로 시스템을 개발·제조하는 기업인 넥스콘테크놀러지 주식회사는 중국 중경법인을 철수하고 리쇼어링 제도를 통해 천안에 정착하는 국내복귀 기업이다.

올 6월부터 성거읍 요방리 일원 2만3000㎡ 부지에 총 400억원을 투입해 공장을 이전하고 157명을 신규 고용할 예정이다.

또 향후 천안시가 조성하는 산업단지에 대규모 추가 투자를 준비하고 있다.

시는 넥스콘테크놀러지가 투자 완료 후 본격 가동 시, 연간 427억원의 생산유발 효과와 105억원의 부가가치 효과가 발생하고 공장 건설 투자로 생산유발 470억원, 부가가치 184억원의 단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내다 봤다.

앞서 박상돈 시장은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지역경제 위축에 따라 국내복귀기업 유치에 나서고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이에 시는 국내복귀기업이 우리시에 이전 시 보조금 지원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을 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산업통상자원부, 코트라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 첨단산업의 유턴기업이 천안시에 투자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왔으며 교통 요충지로서 우수한 입지조건과 맞춤형 시책을 제시하면서 발 빠르게 유턴기업 유치에 성공했다.

한편 매출 1,900억원과 영업이익 80억원을 기록하고 있는 넥스콘테크놀러지는 현재 국내 천안 1개 공장을 비롯해 중국 남경, 베트남, 일본, 미국 등에서 공장을 운영 중이며 전체 임직원은 2,080명에 달한다.

권혁만 기자 khm9870@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