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천안지역,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행위 늘어

기사승인 2021.02.01  10:03:24

공유
default_news_ad1

- 업주들 자포자기 심정으로 영업 강행, 불만 큰 업주 단속하는 공무원도 죽을 맛

   
                                      코로나19 이미지 사진

천안지역에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와 오후 9시 이후 영업제한조치가 시행되고 있다.

그러나 지난해 12월 초부터 장기간 이어지면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방역수칙 위반행위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00∼500명 대로 낮아지고 있는 추세지만 설 명절과 날씨가 좋아지면서 이동량이 늘어날 것에 대비해 5인 이상 집합금지 명령을 2주간 연장하기로 정부가 결정했다.

이에 대해 업자들의 불만과 울분이 커지면서 방역수칙 위반행위가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실제 천안지역에는 지난해 12월 3일 이후 지난달 31일까지 오후 9시 이후 영업금지와 5인 이상 집합금지 시행 이후 유흥주점 83곳, 단란주점 6곳, 식품자동판매업 6곳, 노래연습장과 게임장, PC방 76곳, 당구장과 체육시설 26곳, 기타 33곳 등 525곳에 현장 즉각 대응반이 출동해 68건의 확인서를 받아냈다.

이는 신고된 사안 가운데 업주와의 통화 확인 등 자체적으로 판단해 종결한 경미한 사안을 포함하면 2∼3배 이상 많은 건수가 시민신고로 접수되고 있다.

시민들의 신고 후 현장에 즉시 출동한 건수도 △지난달 22일 19건 △23일 12건 △24일 10건 △25일 11건 △26일, 27일 각각 10건 △30일 11건 △31일 10건 등 하루 평균 10건 이상이다.

현재 확인서를 제출한 해당업소는 과태료 150만원과 버팀목자금과 재난지원금 지원이 차단돼 가뜩이나 울분이 쌓여있는 업주들은 어차피 손해를 볼 것이라면 당국의 지침을 어겨서라도 영업을 하겠다는 불만이 커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실제 지난달 20일 성정동 소재 모 유흥업소는 소위 호객 ‘삐끼’를 투입해 손님을 유치해 오전 6시30분까지 영업을 하다 적발됐고 지난달 30일 같은 지역 모 호텔에서는 남녀 7명이 술파티를 벌인다는 신고가 접수돼 업주에게 과태료 150만원과 투숙객에게는 각각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장기간 이어지는 영업제한으로 경미한 사항은 계도를 통해 업주들에게 불이익이 가지 않도록 하고 있다”며 “시간이 경과 할수록 업주들이 자포자기 심정으로 영업을 강행해 현장 출동건수가 줄지 않아 안타까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정문교 기자 moongyo6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