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도내 외국인주민 비율 5.8%로 ‘전국 1위’

기사승인 2020.11.19  08:23:17

공유
default_news_ad1

- 도내 외국인주민 수 12만 7057명…OECD 기준 다문화사회 진입

   
▲ 충청남도청

충남도 총인구대비 외국인주민 비율이 5.8%로 전국 1위를 기록했다.

도내 거주하는 외국인주민 수는 12만 7057명으로 집계돼 경기 72만 90명, 서울 46만 5885명, 경남 13만 4675명, 인천 13만 292명에 이어 전국에서 5번째로 많다.

도는 19일 행정안전부의 ‘2019년 지방자치단체 외국인주민 현황’ 통계 자료를 분석해 발표했다.

외국인주민은 한국 국적을 가지지 않은 자와 한국 국적 취득자 및 외국인 주민 자녀를 말한다.

‘2019년 지방자치단체 외국인 주민 현황’에 따르면, 우리나라 외국인주민 수는 지난해 11월 기준 221만 6612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17개 시·도 인구 수와 비교해볼 때 인구수 7위인 대구보다 적고 8위인 우리 도보다 많은 수준이다.

우리 도의 경우, 도내 외국인주민 수가 2016년 9만 5553명 2017년 10만 4854명 2018년 11만 7094명 2019년 12만 7057명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외국인과 이민 2세, 귀화자 등 ‘이주배경인구’가 총인구의 5%를 넘으면 다문화·다인종국가로 분류하는 경제협력개발기구 기준으로 보면 우리 도는 2018년 5%를 넘어 이미 다문화사회에 진입해 있다.

도내 외국인주민 12만 7057명 가운데 한국 국적을 가지지 않은 자는 외국인 근로자 3만 4757명, 결혼이민자 9089명, 유학생 7662명, 외국 국적 동포 1만 7827명, 기타 외국인 3만 4683명이고 외국인주민 자녀는 1만 4805명, 한국 국적 취득자는 8234명으로 나타났다.

도내 시·군별 외국인주민 수는 천안 3만 5781명, 아산 3만 2271명, 당진 1만 674명 등 3개 시가 1만명 이상으로 집계됐으며 천안의 경우 전국에서 9번째로 외국인주민이 많다.

시·군별 인구대비 외국인주민 비율은 아산, 금산, 당진, 논산, 예산, 천안, 보령 순으로 총 7개 시·군이 5% 이상으로 집계됐다.

국적별로는 중국 3만 3556명, 태국 1만 4273명, 베트남 1만 3128명, 우즈베키스탄 6231명, 캄보디아 4618명 순으로 중국, 태국, 베트남 등 상위 3개국 출신이 전체의 58.6%를 차지했다.

도내 다문화가족은 도민의 2.6%에 달하는 5만 6909명이며 유형별로 한국인 배우자 1만 8790명, 결혼이민자 9089명, 귀화자 7744명, 자녀 1만 5326명, 기타동거인 5960명이다.

다문화가족 전체의 56.4%가 천안, 아산, 당진 지역에 거주 중이다.

결혼이민자 및 귀화자는 2009년 8614명에서 1만 7323명으로 최근 10년간 2배 증가했다.

다문화가족 자녀의 경우 96.6%에 달하는 1만 4805명이 국내에서 태어났으며 만 12세 이하 아동이 대부분이다.

도는 통계 분석 자료를 토대로 도내 외국인주민 현황을 파악하고 외국인주민 및 다문화가족을 위한 맞춤형 정책을 발굴·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도 관계자는 “외국인주민이 급속히 늘어나고 있는 만큼, 함께 살아가기 위한 인식 개선이 중요하다”며 “맞춤형 정책을 통해 외국인주민·다문화가족의 안정적인 정착을 돕고 지역경제에도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문교 기자 moongyo64@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앤충청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